미국 투자이민 전문 강희철 변호사


취업이민 3순위(EB-3):전문직, 숙련직, 비숙련직, 미국 취업비자 이민 비자
워싱턴투자이민, 뉴욕투자이민, LA투자이민, 올랜도 투자이민 전문 강희철 변호사 Call. 703) 348-2382


이민과 세미나 소식

이민국 직원인데… 영주권 내주겠다”  
이민국 빌딩서 만나자 최근 2년 수십명 접촉 피해액 10만달러 넘어  

이민국 직원을 사칭해 불법체류 신분 한인들을 대상으로 영주권을 받게 해주겠다며 거액의 돈을 받아 잠적한 한인 이민사기 케이스(본보 2012년 3월1일자 보도)에 대해 수사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6일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2년여 간 LA 한인사회에서 수십명의 불체 신분 한인들을 상대로 이민사기를 저지르고 잠적한 50대 한인 남성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  최모씨로 알려진 이 사기범은 주변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된 불법체류 신분 한인들에게 “내가 이민국 직원이라 쉽게 전산기록을 조작할 수 있다”고 현혹한 뒤 영주권을 내주겠다며 현금을 받아 잠적하는 수법을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는데, 수사 당국은 그가 ‘태’라는 퍼스트 네임을 사용하고 있으며 그간의 사기행각에 대한 증거들을 확보,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 이모씨 등 피해자들은 최씨의 사기행각으로 적게는 일인당 5,000달러에서부터 많게는 3만여달러까지 피해를 입었다며 이민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최씨는 3개월 이내에 영주권을 받게 해주겠다며 선수금으로 현금 5,000달러, 추후 처리비용으로 건당 현금 1만달러를 요구했으며,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고는 아무런 효력이 없는 인포패스(Info Pass) 등의 가짜서류를 건넨 뒤 “이민국이 감사를 받아 제 날짜에 약속을 이행할 수 없다”는 등 핑계를 대다가 연락을 끊는 등의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최씨는 불체자들에게 접근할 때 의심을 피하기 위해 약속장소를 이민국 로비로 정했다가 주변 시선이 의식된다며 한인타운으로 이동해 가짜서류를 건네는 등 계획적으로 사기를 저질렀으며 이로 인한 한인들의 피해 규모가 10만달러를 훨씬 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주 한국일보)
조회 수 :
16485
등록일 :
2013.11.14
16:17:4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sort 날짜
134 접수확인 신청서(G-1145) 다운로드 31789 2012-08-16
133 Work Permit 신청서(I-765), Work Permit Worksheet(I-765WS)다운로드 25134 2012-08-16
132 추방유예 신청서 (I-821D) 다운로드 19158 2012-08-16
131 취업 영주권 'PERM' 수속기간 늘어나 19093 2013-11-14
130 음주운전과 비자 발급 18653 2012-10-02
129 추방유예 신청 준비서류 리스트 18194 2012-08-16
128 50만달러 투자이민 프로그램을 영구화하는 수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17456 2013-05-23
127 불체자 구제 준비 17392 2013-02-05
126 미성년 입국자 추방유예조치에 관한 강희철변호사의 설명 및 상담회-중앙일보 기사 file 17382 2012-08-23
125 재입국금지유예 심사 완화 후 영주권 승인율 크게 올라 17325 2014-07-06
124 중앙일보 미성년 입국자 추방유예조치 설명회에 참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17081 2012-08-22
123 영주권자 직계가족 8개월 진전 (취업이민 3순위는 동결) 16924 2014-08-20
122 취업이민 3순위 1년 앞당겨져 16876 2013-11-14
121 추방유예 이민사기 다시 기승 16876 2012-11-28
120 병역미필 유학생 규정 강화 16861 2013-01-22
119 공화당판 드림법안 '어치브' 상정 16726 2012-11-28
118 캘리포니아 운전면허 법안 통과, 추방유예 승인 받으면…불체 청년도 취득 가능 16703 2012-09-05
117 2013 년 12월 영주권 문호 16683 2013-11-14
116 이민개혁안 연내 처리 물거품 16624 2013-11-14
115 소셜업무‘정상’… 노동허가 신청‘스탑’ 16567 2013-10-09